장사랑내과

언론보도

Home 커뮤니티 언론보도

언론 보도

Media Coverage 언론보도
내용보기
모유수유 중인데, 시원한 맥주가 제일 그리워요.
작성자 관리*** 등록일 2017-01-23 16:49:14 조회수 177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수유를 떠올리면 제일 힘들었던 것은 먹고 싶은 것을 맘껏 못 먹었었던 것, 가고 싶은 곳에 맘껏 못 가본 것이 아닐까. 나만을 100% 의지하는 아기와 떨어지기 힘들기 때문에....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기에......

내게도 그 당시 직접적으로 힘든 것은 식이요법이었다. 시원한 맥주도 땡기고, 분위기 있게 치즈에 땅콩에 와인.....느끼한 삼겹살에, 얼큰한 육계장, 매운 떡볶기.....느끼한 피자.....찐한 아메리카노..... 내가 먹는 것이 그대로 모유로 나올테니 그림에 떡으로 지나가며 안타까와 했던 시절이었다. 수유부들도 진료실에서 만나보면, 여러 어려움들 중에 지나고 나서 토로하는 것은 시원한 맥주가 아니었나 싶다.

 

0개의 코멘트가 있습니다.

온라인 예약

아산유외과는 예약제 입니다 바로가기

찾아오시는길

아산유외과로 오시는 다양한 경로를 안내합니다. 바로가기

진료시간 안내

  • 평일오전 10:00 ~ 오후 6:00
  • 토요일오전 9:00 ~ 오후 1:00
  • 점심시간오후 1:00 ~ 오후 2:00
  • 일/공휴일 휴진

전화상담 및 예약

  • TEL. 02-489-2114
  • FAX. 02-489-3114
  • 아산유외과는 질 높은 진료를 위해 예약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